야뇨증

밤에 자는 동안에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을 지리는 것을 말하며 소아에서는 매우 흔하게 볼 수 있는 증상입니다.

일반적으로 만 5세 이후에도 한달에 1회 이상 밤에 자다가 오줌을 싸는 경우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만 5세의 아이들의 15%에서 야뇨증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7세경에는 약 10%정도의 아이들이 야뇨증을 갖고 있습니다.

대개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아 15세경의 청소년에서는 약1%에서만 야뇨증이 있습니다.

야뇨증 원인

야뇨증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며, 발달지연의 한 현상으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유전적 요인, 방광기능문제, 수면과 관련된 요인, 정신적 문제, 야간다뇨증(수면중 소변생성이 많은 경우) 등이 야뇨증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어느 한 가지로 모든 야뇨증을 설명할 수는 없으며, 야뇨증 환자들 각각에서 주된 요인은 다르게 됩니다.

은대부분 야뇨증 환자들 몸의 다른이상을 갖고 있지 않지만, 신경계통의 질환이나 비뇨기계통의 기형 등이 있는 경우 야뇨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야뇨증 치료

야뇨증은 신경계통이나 비뇨기계통의 구조적 질환이 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대부분 성장과 함께 자연적 호전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야뇨증을 가진 아이들은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시기에 있는 아이들로 치료하지 않고 지낼 경우 자신감이 결여되고 심리적 발달 장애를 초래할 수 있으며 사회적 적응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만 5세이후에 야뇨증 치료를 시작할 것을 권장 합니다.

요즘 아이들 사회생활의 시작 시점이 앞당겨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아이가 자신의 야뇨증에 대해 많은 신경을 쓸 경우 치료시기를 더 앞당기는 것을 고려 할 수 있습니다.

1) 약물요법

약물치료는 단기간에 치료효과를 볼 수 있으나, 약을 복용하는 것을 중단 했을 경우 야뇨증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지는 않지만, 약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대개 사용 후 1주 이내에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하고, 80~90%에서 증상의 호전을 보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아이들이 약을 끊고 나서 증상의 재발을 경험합니다.

약물치료는 야뇨증을 완치시킨다기보다는 약물을 복용하는 동안 증상을 조절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는 비교적 아이나 보호자가 따라오기 쉬운 치료이며, 약물치료 기간 동안 아이가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잇고

아이의 발달 상황이 진척됨에 따라 서서히 약물을 중단할 경우 야뇨증의 재발률도 낮출수 잇습니다.

일반적으로 약물치료는 적어도 3~6개월은 지속하는것을 권장합니다.

재발률을 낮추기 위해 서서히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 행동치료

– 단순히 카페인이 들어있는 음료를 먹지 않는 것이나 낮에 소변을 참는 훈련을 하는 것, 또는 밤에 소변을 지리지 않았을 경우 칭찬을 해주는 것처럼 단순한 것부터 야뇨경보기나 그 외 다양한 복잡한 훈련방침이 있고, 야뇨경보기를 이용하는 것이 대표적인 행동치료입니다. 

– 치료효과를 볼 때까지 대개 1~2 달 이상의 시간이 걸리며 약을 먹는 것처럼 사용이 용이하지 않아 아이와 보호자의 적극적인 동기와 노력이 필요합니다

장기간 치료 시 행동치료가 약물치료보다 더 효과적이며, 치료를 중단했을 때 재발률이 약물치료에 비해 훨씬 낮습니다. 

약물치료와 행동치료의 장점을 모두 살리기 위해 두 가지 치료를 병행할 수도 있습니다.